이 브라우저는 자바 스크립트가 지원되지 않고 있습니다.

문화재청 세종대왕릉관리소

바로가기 서비스


메뉴목차

문화재청 세종대왕릉관리소
  • 홈
  • 문화재청
  • 조선왕릉전시관
  • English
  • 전체메뉴보기
  • 세종대왕릉이야기
    • 능이야기
    • 인물이야기
    • 세종대왕릉과사람들
    • 세종대왕과 과학 이야기
    • 세종대왕과 한글 이야기
  • 관람안내
    • 미리보는 세종대왕릉
    • 관람정보
    • 행사안내
    • 찾아오시는 길
  • 관람예약
    • 단체관람예약
    • 왕의 숲 예약
    • 장소사용허가
    • 활영허가
  • 자료실
    • 세종대왕릉의 사계
    • 사진자료실
    • 데이터 개방
  • 열린광장
    • 추천합니다
    • 내가 찍은 왕릉
    • 민원신청
    • 온라인 채팅·화상(수화)상담
  • 기관소개
    • 인사말
    • 업무 및 직원소개
    • 세종대왕릉 소식
  • 능 이야기
  • 인물이야기
  • 세종대왕릉과 사람들
  • 세종대왕과 과학 이야기
  • 세종대왕과 한글 이야기

    

내용

  • 인쇄
  • 뷰어프로그램
  • 세종대왕유적과 사람들
  • 영릉의 천장지 결정에 관여한 사람들
  • 조선 4대 임금인 세종과 그의 비 소헌왕후가 함께 잠들어있는 능 영릉은 1446년(세종 28)에 조영되었다가 예종대에 그 입지가 불길한 곳이라는 주장에 따라 여주로 옮겨왔다. 『예종실록』1468년(예종 즉위) 9월 13일자 기사에는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.
  • 하동군(河東君) 정인지(鄭麟趾) 등이 영릉에 가서 장지를 보고 돌아와서 아뢰기를,
  • “영릉 근방에는 쓸 만한 땅이 없습니다.”
  • 하니, 임금이 말하기를,
  • “경 등이 수고하였으나, 다시 가서 살펴보는 것이 좋겠는데, 다만 높은 곳은 필요하지 않다.” 하였다.
  • 『예종실록』1468년(예종 즉위) 12월 1일자 기사에는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.
  • 상당군 한명회(韓明澮), 예조판서 임원준(任元濬), 한성부 윤 서거정(徐居正)을 불러서 지리서를 참고하여, 영릉 산세의 길흉을 의논하게 하니, 한명회가 아뢰기를,
  • “옛 임강현의 터가 능침을 쓸 만한 땅입니다. 청컨대 거주하는 백성들을 옮기고 초목(草木)을 기르도록 하소서.”
  • 하니, 임금이 승정원으로 하여금 그 편부(便否)를 원상(院相)에게 물어 보게 하였다.
  • 위와 같이 영릉을 정하는 데에는 우리에게 잘 알려진 정인지, 한명회, 서거정 등이 참여하였다.
  • 정인지(鄭麟趾, 1396~1478)
  • 조선 초기의 문신 겸 학자이다. 1453년(단종 1) 계유정난(癸酉靖難) 때 수양대군을 도와 좌의정이 되고 정난공신(靖難功臣) 1등에 책록, 하동부원군(河東府院君)에 봉해졌다. 조선 초기의 대표적인 유학자로 세종 ~ 문종 대에는 문화 발전에, 단종 ~ 성종 대에는 정치 안정에 기여하였다.
  • 안평대군의 친필로 작성된 세종대왕의 신도비 사진. 현재 서울시 돈대문구 세종대왕기년관에 전시되어 있다.

바닥글